태릉입구역 고향풍천장어 Food Story

저녁때 태릉입구역 근처를 지나다 보면 항상 사람들이 바글바글하니 줄서 있는 가게를 보게됩니다.
풍천장어집이라고 항상 보아왔던 곳이었는데 어느샌가 옆가게를 얻어 확장을 했더군요.

확장을 해서 기다리는 시간이 좀 줄어들긴 한거 같은데 그래도 주말 저녁때라 30분은 넘게 기다린 듯 합니다. 
순번때문에 싸움나기 쉬운 곳이라 일하시는 분들도 번호 정리 신경쓰시더군요.

기다리면서 간판샷


겨우 자리를 잡고 나서 주문을 합니다.
예전에 알던 가격보다는 많이 오른 듯 해요.

일단 특대로 해서 양념, 고추장 섞어서 주문했습니다.
아쉽게도 간장구이가 없어서 좀 아쉬웠어요.
양념이 제일 인기 메뉴인데 골고루 3종류 섞는건 안되고 2종류까지 섞을 수 있습니다.


재빠르게 야채와 밑반찬들이 세팅됩니다.

국물하고 야채들,  나머지들도 슈슈슝~
항상 사람 많은 곳이라 그런지 일하시는 분들이 엄청 빨라요.


기다리면서 오도독오도독 장어뼈 튀김도 먹어줍니다.

장어하면 빼놓을 수 없는 생강채와 특이하게 마늘쫑절임도 같이 나옵니다.
잘 안보이지만 앞에 양파절임도 있었는데 절임들이 새콤하니 다 맛있더군요.


시래기국 구수하니 맛있더군요.

두둥~ 장어 나왔습니다.
특대라 그런지 제법 통통합니다.
장어는 양념까지 해서 다 구워져서 나옵니다.


아~ 윤기가 자르르~ 침 꼴깍~

고추장하고 양념하고 비슷한 모양이라 구분이 잘 안가는데 맛에서는 미묘하게 차이가 납니다.
고추장이 조금 더 매콤하니 단맛이 좀 더 강했던거 같습니다.


신빙성은 없다지만 장어꼬리에 제일 먼저 눈길이 갑니다. @ㅠ@乃

다행히 인원수가 딱 맞아 3명이서 나란히 한개씩 먹었어요.

적당히 매콤한 양념에 부드러운 장어가 제법 잘 어울리는군요.

추가로 시킨 소금구이 2마리 (꼬리는?!!! -_-^)

소금구이는 시간이 양념이나 고추장보다 배는 더 걸리는 듯 합니다.
이집 오실때 빨리 드시고 싶으시다면 소금구이를 섞거나 먼저 주문하지 않는게 좋습니다.
먼저 양념이나 고추장 먹으면서 소금구이 시키시는게 기다리지 않고 드시는 비법이라면 비법이겠네요.




소금구이까지 해서 이 집 장어구이 다 먹어봤는데 제 입맛엔 양념이 제일 나은 듯 했습니다.
간장구이가 없어서 아주 특별하게 맛있는 집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나름 괜찮은 집이었습니다.
(장어구이의 진정한 맛은 간장구이가 아닐런지..^^;)

예전에 가격이 좀 더 저렴할때는 싼 가격에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곳이었다고 하네요.
지금도 다른집과 비교해서 그리 나쁜 가격은 아니어서 여전히 매리트 있는 집인거 같습니다.





덧글

  • 내고향 풍천장어 2009/06/07 02:25 # 삭제 답글

    손님의 관심은 저희에게 힘이 됩니다.
    정성스럽게 사진 일일히 올려주시고
    이렇게 많은 관심 너무 감사드립니다.
    최근 본점 바로 뒤쪽에 별관도 생겼답니다^^
    인터넷에 글 올린 "명리"라고 사장님께 말씀드리면 서비스 제대로 드릴테니
    한번 찾아주세요^ㅇ^
  • 명리(名利) 2009/06/07 23:29 #

    기회되면 다시 찾아가겠습니다. (_ _
  • 2010/06/13 00:50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명리(名利) 2010/06/13 19:14 #

    별관 생긴뒤로는 못 가봤네요.
    맨날 지나는 다니는데 말이죠. ㅜ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