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 미야비야 시메사바 & 와 오코노미야키, 닭다리바삭마요네즈스테이크, 일본생라면 Food Story

삼청동에서 나와서 맥주한잔 더 하러 인사동으로 나왔습니다.
자주 가던 인사동 노가리집을 가려고 했으나 만석이여서 골목 아래에 있는 미야비야에 들렸어요.

예전보다 메뉴가 많이 줄긴 했으나 주방장님이 다시 돌아오셨더군요.
여기 주방장님은 일본인이시고 사모님이 한국인이십니다.

이대 근처서 일본식 파스타집을 여셨었는데 그것도 접으셨다고 하시더군요.
일단 원래 목적이었던 맥주부터 한잔 주문했습니다.


비싼 맥주...여기 소주는 안 팔아요.

조금 늦은 시간이라 안주가 시메사바 밖에 안되더군요.
주방장이 직접 만드신 시메사바, 고등어초회 입니다.


직접 만든 시메사바를 처음 먹어본 게 아마도 여기였던거 같습니다.

맥주 다 먹고 아츠깡

지금 안주는 시메사바하고 오사카꼬치튀김 2종류만 있어요.
얼마전에 지나면서 보니 명란 파스타도 포함이 됐더군요.


미야비야는 조금 일찍 닫는 바람에 장소를 다시 옆집인 와로 옮겼습니다.
소주가 아니니 술이 많이 들어가요. -ㅅ-


오코노미야끼

이집도 주방장이 일본분이십니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일식 안주를 맛볼 수 있는 곳이죠.
오코노미야끼도 괜찮은 편이에요.


계란찜

처음 보는 안주라 시켜본 이름도 긴 닭다리바삭마요네즈스테이크
와사비 맛이 나는게 고소하면 완전 괜찮았습니다. 굿굿굿!


국물로 시킨 일본생라면

미소하고 시오(?) 두 종류가 나와요.

아..맛이 별로였어요.

시오도 별로..그나마 미소가 조금 낫더라구요. ㅡㅜ

여기 메뉴판


실패한 안주들은 나름 장점이 있어요.
덜 먹게 되고 안주가 오래 남아 안주를 덜 시키게 되는거요. ㅡ-);

물론 선택한 사람에겐 불이익이....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