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동] 큰기와집 갈비찜, 간장게장정식 Food Story

작년 연말 모임에 다녀온 삼청동 큰기와집입니다.
삼청동 정독 도서관 옆에 위치하는 곳인데 정확히는 종로구 소격동이더군요.

제일 막내인 후배가 제일 큰 선배한테 취직빵(?)을 사기로 한 자리였습니다.
조금 오래된 약속이었는데 결국은 지켜지게 된거고 저는 가운데서 무지 큰 득을 본거였죠.^^;

비싼 음식 대접한다는 약속이었다는데 여기를 올줄은 몰랐었어요.
그릇만 봐도 비싼 느낌이 팍팍 납니다.


갈비찜만 먹을까 하다 이왕 시키는거 맘껏 시키라는 배포 큰 후배 덕에 간장게장까지...
간장게장 정식에 나오는 흑임자죽


마찬가지로 게장정식에 나오는 반찬들입니다.

다른 쪽 반찬들
정갈하니 다 맛있었어요.


단품으로 시킨 갈비찜

맛은 괜찮았는데 적은 양과 호주산인걸 감안하면 조금 비싼 느낌이었어요. (아..여기 음식은 다 비싼편이었지...-_-;;)
결과적으로 갈비찜 보다 게장을 메인으로 간게 백번 잘한 선택이었습니다.


된장찌개까지 나오면 정식 메뉴는 다 나온 듯 하더군요.

이날 주인공이었던 간장게장 등장!

게의 크기에 따라 가격이 차이가 있습니다.
요건 中자리 중 마리당 35,000원짜리, 비싼건 마리당 5만원 하는것도;;;


가격만큼이나 게장의 비주얼은 압도적이었습니다.

이렇게 크게 한상이 차려졌습니다.

두툼한 갈비찜부터 한 입 베어불고 시작합니다.
생각보다는 좀 평이한 맛


게장은 4조각이 나서 나오는데 죄다 알과 내장이 듬뿍 담겨 있습니다.
제가 간장게장보다는 익힌 게요리를 더 좋아해서 맛있는 간장게장은 손에 꼽는 편인데
이집은 손에 꼽을 정도로 맛있더라구요. ㅜㅠ乃


마지막 마무리는 게장딱지 비빔밥

어흑~! 맛있어요! (날 가져 간장게장...흐흑)
혀가 닳아 없어지도록 핥핥~




뭐든 할때는 확실히 하는게 좋은거 같습니다.
이날의 좋은 기억이 두루두루 기억되고 회자되고 있거든요.

정말 맛있게 잘 얻어 먹은 날이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