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계역] 길거리 포장마차 짜장면, 우동, 오돌뼈 Food Story

삼성, 선릉에서 술자리가 끝나고 집방향이 같은 일행들과 같이 석계역로 왔습니다.
보통은 석계에서 헤어져서 각자 집으로 가곤 하는데 이날은 한번 더 달리기로 했어요.

같이 온 후배의 추천으로 석계역 길거리 포차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그러고 보니 예전에도 이 후배 추천으로 갔었던 곳이더군요.

기본 세팅


짜장면 팔길래 시켜봤어요.

후배가 극찬하던 오돌뼈

매콤, 칼칼하니 소주를 부르는 맛

후배가 극찬하던 메뉴 두번째, 우동

이날 숨은 히어로는 바로 짜장면
달달하니 맛있더라구요.



추석 연휴 잘 보내세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