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 더큰집 설렁탕 & 복덩어리 복까스정식 Food Story

새로 옮긴 사무실이 신사동 을지병원 사거리 근처에 있습니다.
근처 식당이 많지 않아서 점심때면 여러군데 돌아다니는 편이에요.

가로수길이나 압구정역 쪽도 몇번 가봤는데 역시 멀어서 자주 못가고 근처만 헤매입니다.
더큰집은 그나마 사거리 근처라 가까운 편이긴 하네요.

여긴 아주 예전에 몇번 왔었던 기억이 있는 곳입니다.
24시간 영업이기도 하고 많이 알려진 곳이기도 한 곳이죠.

달라진것 역시 가격뿐이라 기본 설렁탕이 9천원, 돌솥밥 나오는건 1만원입니다.
기본 공기밥 설렁탕


깍두기하고 김치
항아리에 있는거 덜어서 잘라 먹습니다.


같이 나오는 오징어젓갈

기호에 맞게 파듬뿍~ 후추 솔솔~

맛은 여전히 괜찮더군요.
추운 날이라 더 맛있게 먹었던거 같습니다.


사무실 직원분이 소셜커머스 검색해서 찾아간 복덩어리란 복집입니다.
점심에 복까스 정식이 5900원(?)이라 우르르 몰려갔었더랬죠.

역시나 을지병원 사거리 근처에 있는 곳입니다.
어딘가 했더니 비쌀거 같아서 평상 시에 그냥 지나치던 곳이었어요.

주문하고 반찬들이 나옵니다.
요건 복어껍질무침


다른 반찬들, 멸치볶음 맛있더군요.

복까스정식

안에 생선이 복어라 다른거지 그냥 생선까스란 똑같아요.

소스가 돈까스 소스인거 좀 의문.

아..얇구나. ㅠㅠ

시원했던 콩나물국


복까스라 좀 신기했었는데 실상은 생선까스였어요.
맛도 생선까스랑 비슷했는데 다른 반찬들이 괜찮아서 좋았습니다.

점심에 그냥 복어 먹으러 오고 싶어졌어요.
역시 돈 많이 벌어야겠더라구요. ㅜㅠ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