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리(名利)] 종로3가 청춘포차 - 고추장찌개, 삼치구이, 옛날통닭, 북어찜, 숯불노가리, 숯불시사모, 닭꼬치, 석화 Food Story

2010년 마지막 사진이로군요.

종로는 참 많이 돌아다녀봤다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모르는 곳들이 너무 많은거 같습니다.
이날 찾은 곳은 지인의 소개로 알게된 청춘포차라는 곳입니다.

대략적인 위치는 좀 외진 곳이라 종로3가역 6번출구로 나오면 대로쪽으로 한찬 걸어올라와야 하고 
낙원상가 쪽에서는 크라운호텔 골목 안쪽으로 거의 끝에 위치합니다.

어찌어찌 찾아가면 이런 풍경이 보입니다.


메뉴판이에요.
포차답게 다양한 메뉴들이 있습니다.


기본찬, 배고픈 누군가가 벌써 왔다 갔군요.

먼저 도착한 일행들이 시켜놓은 고추장찌개

나눠 온거 맛을 보니 칼칼하면서 달달합니다.
얼큰한 떡볶이 맛이랄까요? 제 입에는 그냥 그랬어요.


삼치구이
통영에서 올라오는 삼치를 쓴다고 하는데 이날은 좀 씨알이 작다고 미안해 하시더군요.
그러면서 대신 좀 할인해 주신다고 하시더군요. ㄳ~


위에 고추 토핑이 그득입니다.
고추가 가득이지만 그리 맵지 않아서 담백한 삼치구이랑 잘 어울려요.


삼치 굿~ ^^乃

옛날통닭
직접 구어나오는지라 시간이 좀 걸립니다.
옆 테이블에서 해체를 샤샤삭~


노릇노릇 잘 구워졌군요.

오호~ 이거 아주 괜찮았습니다.
성질 급한 누군가의 닭다리는 이미 소스를 흠뻑 맞이하였군요.


모두의 반대를 뚫고 누군가의 호기심때문에 주문하게된 북어찜
북어구이나 황태구이 이런걸 생각했는데 이런 해물찜스타일이더군요.
여기도 고추토핑이 듬뿍입니다. ㅎㅎ


생각보다 맵지 않고 적당히 매콤해서 먹기 좋더군요.
맛이 깔끔하니 정갈합니다.


같이 나온 콩나물국

역시 사이좋게 나눠먹어야죠.
아삭아삭 콩나물도 맛있었어요.


숯불대구포구이 + 숯불노가리구이
노가리가 양이 적어서 대구포랑 섞어 주셨어요.


이렇게 직접 구워먹는것도 나쁘지 않더라구요.

숯불시사모구이

노릇노릇 잘 구워지고 있습니다.

노가리반, 시사모반

기분이 흥해서 간만에 고진감래 타임!
끝맛이 콜라때문에 달달해서 고진감래라지요.ㅎㅎ


이집 안주 다 먹어볼 참인가 봅니다.
누군가의 요청으로 닭꼬치도 나오네요. ㄷㄷㄷ


쫄깃쫄깃~ 닭똥집도 한자리 차지하고 있군요.

서비스 석화로 상큼하게 입가심!




장소가 아늑(?)하고 일행들이 좋아하는 분위기라 그런지 한자리에서 많이 먹고 나왔어요.
고추장찌개, 삼치구이, 옛날통닭, 북어찜, 숯불노가리, 숯불시사모, 닭꼬치, 석화 등등 많이도 먹었군요.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자리는 어디든지 즐겁고 유쾌한듯 합니다. ㅎㅎㅎ
유쾌한 자리는 한번 더 연결되는 듯 하네요. ^^;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