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두동 어머니 대성집 해장국, 등골, 모둠수육, 육회 & 깡통집 돼지부속,갈매기살 Food Story

회기에서 모임이 있었는데 일이 있어서 좀 늦게 도착하게 되었습니다.
막 일행들이 자리를 옮기는 차여서 바로 같이 이동을 하게 되었네요.

그 동안 말과 글로만 보아오던 어머니 대성집을 가보게 되었는데
장소를 잘 몰라서 안암 오거리 주변을 한참을 헤매였어요. ㅜㅠ

그나마 스마트폰 지도찾기가 없었다면 그냥 길거리 편의점에서 깡맥주나 마시다 돌아갔을 뻔;;
어렵게 어렵게 찾아간 어머니 대성집입니다.

여기 운영시간이 좀 특이해요.
연중무휴로 밤 10시에 열어서 다음날 오후 4시까지만 영업을 한다고 합니다.


자리를 잡고 이것저것 주문을 했습니다.
처음에는 술국이 먼저 나왔네요.


반찬들

등골입니다.
처음 먹어봤는데 몽글몽글 특유의 식감에 고소한 맛이 물씬 나더라구요.
이건 소주안주구나 하는 생각이..^^;
물론 일행들 사이에서 호불호가 좀 갈린 안주였습니다.


해장국도 맛을 봤어요.
뜨겁지 않은 국물이 진합니다.
깔끔하고 담백하다고 들었는데 생각보다는 기름기가 많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저한테는 청진동 스타일 해장국이 더 맞는 듯 하더군요.


모둠수육

고기파트

내장파트
고기는 씹는 맛이 있고 내장수육은 그냥 입에서 녹아요. 어흑~ 최고에요.ㅜㅠ乃


결국 육회까지 추가

육회도 아주 좋더군요.
역시 비싼게 맛있는 듯..^^;


대성집 나와서 앞에 약국을 보니 이런 모습이...
아주 평화로운 모습입니다. ㅎㅎ


밖에 사람들이 웅성 거려서 주인분도 고양이도 한번 깼었는데 다시 자리 고쳐 잡고 잠에 빠져듭니다.
멍멍이가 아니라 야옹이 팔자가 상팔자인거 같아요. ㅎㅎ


갈 사람 가고 남을 사람 남고 다시 멤버들을 추스려서 한잔 더하러 갔어요.
좀 걸어서 깡통집이라는 돼지 부속집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메뉴판
무언가 과하게 올린 부자연스러움이 물씬 묻어나는군요. -_-;;


여러 부위 막 구워줍니다.
많이 굽기는 했는데 금세 없어지데요.
누가 다 먹은겨? ㅎㅎ


갈매기살로 갈아타기~

갈매기살이 2g 더 맛있었어요.

그래서 갈매기살 계속 추가~ -_-




사진은 없는데 사실 따로 시켜 먹었던 잔치국수가 제일 맛있었던거 같아요.
역시 새벽엔 잔치국수가 진리인듯요. ^^;


여기서 끝이 아니라 다음차도 있었는데 전 출근의 압박으로 그만 귀가길에 올랐어요.
이날의 교훈은 아무래도 모임은 어려워 -_-;










덧글

  • 카이º 2010/06/01 16:34 # 답글

    이사하기 전엔 저기 바로 옆에서 살았다지요

    등골 너무 궁금한데요~
  • 명리(名利) 2010/06/01 17:41 #

    아 그 동네 사셨었군요.
    등골은 등골 맛이에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