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계역 풍천장어 Food Story

석계역에서 지인분과 한잔 한 날이었습니다.
이 동네가 유동인구가 워낙 많다보니 많은 가게들이 생기고 없어지고 그러네요.

요점은 갈만한 곳이 생각보다 없다는 말이죠.
얼마전에 갔던 곳 빼고 골목골목 여기저기 돌아다니게 됩니다.

그러다 주택가 쪽에서 돌아다니다 찾아 들어간 곳이 풍천장어집이었어요.
태릉입구 풍천장어 체인점이었으면 하는 작은 소망과 함께 자리를 잡았습니다.

사람이 적어 장어 小자리 한판 주문들어갑니다.


이렇게 한상 차려집니다.

탕에 게맛살이 들어간게 좀 색다르네요.

생강, 초생상, 양파초절임 등은 태릉입구 풍천장어집이랑 비슷한거 같습니다.

야채와 소스들

오독오독 장어뼈 좀 씹으면서 장어를 기다립니다.

드디어 장어가 나왔네요.
다 구워져서 상으로 나옵니다.


小자라 그런지 작으면서도 얇으네요.

팔닥팔닥~ 꼬리!

양념은 선택없이 고추장소스 한가지뿐입니다.
맛은 괜찮은 편이어서 소주와 한잔하기 좋았던거 같습니다.





맛은 태릉입구 풍천장어집하고 비슷한거 같은데 정확히 체인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소스도 한종류뿐이고 구별되는 점이 많이 있습니다.

주방 보시는 사장님이 어렵게 사모님께 허락받고
DSLR카메라 사신다고 여러가지 물어보셨는데 좋은거 사셨나 모르겠네요.
다음에 또 가게 되면 여쭤봐야겠어요. ㅎㅎ

장어가 워낙 비싼지라 가볍게 기본만 적당히 먹고 나왔어요.
아흑 계속 먹어줄 수 있는데 말이죠. ^^;




덧글

댓글 입력 영역